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1.04.18 (일)

  • 맑음속초13.3℃
  • 구름조금6.8℃
  • 구름많음철원8.9℃
  • 맑음동두천11.1℃
  • 맑음파주10.3℃
  • 맑음대관령6.1℃
  • 맑음백령도9.7℃
  • 맑음북강릉12.6℃
  • 맑음강릉13.4℃
  • 맑음동해12.4℃
  • 맑음서울10.1℃
  • 맑음인천9.8℃
  • 흐림원주8.3℃
  • 구름조금울릉도9.1℃
  • 구름많음수원10.2℃
  • 구름많음영월9.6℃
  • 구름많음충주9.7℃
  • 맑음서산11.1℃
  • 맑음울진14.0℃
  • 구름조금청주11.2℃
  • 구름많음대전10.0℃
  • 구름많음추풍령7.9℃
  • 구름많음안동9.3℃
  • 구름많음상주10.1℃
  • 맑음포항12.5℃
  • 구름조금군산11.7℃
  • 구름많음대구11.6℃
  • 구름많음전주11.0℃
  • 맑음울산11.7℃
  • 구름조금창원11.1℃
  • 맑음광주12.0℃
  • 맑음부산12.3℃
  • 구름조금통영12.2℃
  • 맑음목포11.3℃
  • 맑음여수11.9℃
  • 맑음흑산도14.1℃
  • 맑음완도13.7℃
  • 맑음고창11.5℃
  • 구름조금순천11.1℃
  • 구름조금홍성(예)11.2℃
  • 맑음제주14.6℃
  • 맑음고산13.8℃
  • 맑음성산13.8℃
  • 맑음서귀포15.3℃
  • 구름많음진주11.8℃
  • 맑음강화10.0℃
  • 맑음양평10.5℃
  • 맑음이천10.8℃
  • 구름많음인제8.8℃
  • 구름많음홍천9.6℃
  • 구름조금태백7.2℃
  • 구름많음정선군10.2℃
  • 구름많음제천8.6℃
  • 구름많음보은9.5℃
  • 구름많음천안11.2℃
  • 맑음보령12.1℃
  • 구름많음부여11.4℃
  • 흐림금산10.0℃
  • 구름많음10.4℃
  • 맑음부안11.7℃
  • 구름많음임실9.8℃
  • 맑음정읍10.8℃
  • 구름많음남원10.0℃
  • 흐림장수7.3℃
  • 맑음고창군12.1℃
  • 맑음영광군11.6℃
  • 구름조금김해시11.7℃
  • 구름많음순창군10.7℃
  • 구름많음북창원13.2℃
  • 구름많음양산시12.5℃
  • 맑음보성군13.2℃
  • 맑음강진군13.5℃
  • 맑음장흥12.5℃
  • 맑음해남12.2℃
  • 맑음고흥12.2℃
  • 구름많음의령군12.5℃
  • 구름많음함양군9.7℃
  • 구름조금광양시12.7℃
  • 맑음진도군12.7℃
  • 구름많음봉화8.4℃
  • 흐림영주9.6℃
  • 구름많음문경11.3℃
  • 구름많음청송군10.4℃
  • 맑음영덕12.1℃
  • 흐림의성10.5℃
  • 구름많음구미12.1℃
  • 구름많음영천11.4℃
  • 구름많음경주시11.9℃
  • 구름많음거창10.4℃
  • 구름많음합천11.6℃
  • 구름많음밀양11.8℃
  • 구름많음산청9.6℃
  • 구름조금거제13.2℃
  • 맑음남해12.8℃
기상청 제공
눈 마주쳤는데 ‘시선강간’? VS 눈 감고 다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 마주쳤는데 ‘시선강간’? VS 눈 감고 다녀?

"내 맘대로 앞도 못 보나?"

다운로드 (27).jpg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최근 관내에서 자신의 신체를 훑어보는 사람들 때문에 수치심 및 불쾌감을 느꼈다면서, 이른바 ‘시선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시선강간’이란 타인의 신체 부위를 성적으로 쳐다보는 행위를 일컫는 신조어로 여성이 사회적으로 성적 대상으로 여겨지는 등의 성관념이 존재하므로 성적 의도로 보는 것 같은 불쾌한 시선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이러한 용어가 탄생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0일 관내 한 편의점에서 지인과 음료수를 마시고 있던 남성 A씨가 여성 B씨의 자녀 김양과 눈이 마주쳤다는 이유로 ‘시선강간’으로 오해를 받았다. B씨는 A씨에게 “왜 쳐다보냐, 쳐다보고 무슨 생각했냐”고 소동을 피웠고, 당황한 B씨는 “헛웃음을 지으며 앞도 못 쳐다보냐

당신들 본적 없다.”며 “그렇게 사람들 시선이 두려우면 차를 타고 다지니 왜 가만히 있는 사람 범죄자 취급하느냐”며 자리를 떴다.

앞서 지난달 11일에도 일방로에 서로 오가던 행인들 사이에 고성이 오고 갔다. 일방로에 자녀와 함께 올라오던 여성 C씨가 내려오던 D씨에게 “당신 지금 시선강간했냐”며 다짜고짜 화를 냈고, 이에 D씨는 “그게 무슨 말이냐”며 어리둥절하며 아무렇지 않게 지나갔다고 한다.

이에 주민 이모씨는 “터진 공간에 있는 사람들에게 자연스럽게 시선이 닿을 수 있는 것인데, 일부러 바닥만 보고 다닐 수도 없는 노릇이고 그래야 할 이유도 없다”면서 “선글라스를 쓰던지 고개를 숙이고 다녀야 하냐”며 불만을 쏟아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상대방의 신체를 훑어보는 것은 ‘에티켓’ 차원의 문제일 뿐 규율할 법령도 없고, ‘성적 목적으로 쳐다본 것’이라는 의도를 입증하기도 곤란한 등 형사처벌 대상으로 삼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다른 주민 정모씨는 “성폭력에 대한 경각심이 필요하면서도 자극적 표현은 지양해야 할 것”이라며 “남녀 상호간에 배려와 존중하는 자세가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아무리 경각심이 필요하다고 해도 강간이라는 표현은 너무 과하니 '시선폭력' 정도로 순화하자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